Press enter to see results or esc to cancel.

[스타트업] 프랑스의 온라인 재고품 쇼핑몰 방트-프히베 닷컴(Vente-privee.com)

방트-프히베 닷컴(Vente-privee.com)은 2001년 런칭한 프랑스의 온라인 재고품 쇼핑몰입니다. 화장품과 의류에서부터 여행 패키지까지 다양한 브랜드들의 상품을 20%에서 40%까지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바벨탑의 프랑스인 개발자 륙의 말에 따르면, 방트-프히베 닷컴은 프랑스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는 세대라면 누구나 즐겨 이용하는 쇼핑몰이라고 합니다. 의류, 화장품, 가구에서 명품 브랜드 상품들과 여행 패키지까지 없는 것이 없을 뿐만 아니라 파격적인 가격으로 이 모든 것을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프랑스인들에게 오랜 기간 동안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말이죠.

 

이 거대한 프랑스의 이커머스 스타트업 방트-프히베는 쟈크-앙투완 그헝죵(Jacques-Antoine Granjon)이라는 창업자가 설립했습니다. 1962년 프랑스의 남쪽 도시 마르세유에서 태어난 그는 아주 어린 시절부터 리더가 되기를 꿈꾸는 당찬 성격의 아이었다고 합니다. 그의 가문에는 기업가의 피가 흐르고 있었는지, 그의 할아버지는 마르세유 상공회의소장이었으며 그의 삼촌 피에르 벨롱(Pierre Bellon)은 단체 급식 산업의 글로벌 리더인 소덱소(Sodexo)의 창립자라고 합니다. 이런 가족 배경에서 쟈크-앙투완은 자연스럽게 사업가로서의 꿈을 키운 듯 합니다.

 

 

파리의 한 엘리트 고등학교에 진학하게된 그는 어느 순간 학업을 등한시 했다고 합니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사춘기 당시 친구들과 나가 놀 생각만 했다.”고 밝혔죠. 대학 입시에 여러 번 낙방한 그는 간신히 유럽 비즈니스 스쿨(European Business School)에 입학하지만 강의실보다는 파티에 더 자주 다녔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는 그 시절을 회상하며 결국 아무 후회도 없다고 합니다. 여기저기 놀러 다니며 물건 파는 일을 하는 친구들을 사귀었고, 파티를 위해 빨리 돈을 벌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면서 말이죠.

 

정말로 그런 생각이 계기로 작용했는지 그는 같은 학교 친구인 쥴리앙 소흐박(Julien Sorbac)과 함께 본격적으로 창업을 하게 됩니다. 아버지를 졸라 2만 프랑(한화 약 1천만원)을 빌려 회사를 차리게 된 것이죠. 쟈크-앙투완의 말에 따르면 첫 비즈니스는 꽤 쉬웠다고 합니다. 비싸지 않은 재고품들을 사서 되파는 것이 재밌고 즐거웠다며 말이죠. 몇 명의 친구를 더 합류시킨 그는 다양한 브랜드들의 재고품들을 되팔며 결국 유럽에서 가장 큰 재고판매상으로 거듭났습니다.

 

관련 이미지

 

인터넷이 부상하기 시작할 무렵 그는 서비스를 인터넷으로 옮겨야 한다는 것을 직감하고는 방트-프히베 닷컴(vente-privee.com)을 런칭합니다. 브랜드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재고 유통채널을 제공해주자는 아이디어였죠. 브랜드의 이미지를 하락시키거나 기존 유통업체들을 경쟁시키는 일 없이 재고를 빨리 해치울 수 있는 진정한 윈-윈 시스템이었습니다. 2001년 런칭한 이 웹사이트는 2004년 ADSL이 일반 가정에 보급되면서 그야말로 커다란 성공을 거둡니다. 성공은 사람 하나를 완전히 바꾸어놓았죠. 과거의 파티광은 이제 스스로를 24시간 사무실에만 붙어 있는 일중독자라 자칭합니다.

 

정장보다는 청바지에 브이넥 티셔츠를 선호하고, 락 스타를 연상시키는 긴 머리로 괴짜 이미지를 풍기는 그는 오늘날 프랑스의 67번째 부호입니다. 젊은 시절부터 갈고 닦은 역량과 경험에 돈까지 거머쥔 그는 이제 젊은 창업자들을 양성하고 지원하는 온 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자비에 니엘(Xavier Niel)과 마크 시몬치니(Marc Simoncini)와 함께 IT 인재 양성 기관(EEMI, Ecole Européenne des Métiers de l’Internet)를 설립하고, #101 프로젝트(#101 projets)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만 25세 이하 젊은이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말썽쟁이이던 젊은 시절 친구들과 몰려다니다가 재고품을 판매하던 경험을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그. 일찍이 맛본 작은 성공들에 안주하지 않고 인터넷의 물결에 빠르게 몸을 실어 지금의 유명 온라인 재고품 쇼핑몰을 일궈냈습니다. 직접 몸으로 부딪히며 한 업계를 경험하고 견고하게 사업으로 발전시켜 새로운 기술 트랜드까지 접목시켜가는 그의 방식과 감각은 다른 모든 창업자들에게 좋은 본보기인 것 같습니다.

 

Jacques-Antoine Granjon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https://lesjours.fr/obsessions/la-grande-evasion/ep14-jag/

 

참고 :

https://fr.wikipedia.org/wiki/Vente-privee.com

https://start.lesechos.fr/entreprendre/actu-startup/ce-que-vous-ne-saviez-peut-etre-sur-jacques-antoine-granjon-6204.php

https://fr.wikipedia.org/wiki/Jacques-Antoine_Granjon